추천검색어 :  성소수자  동성애  LGBT  퀴어문화  커밍아웃

한국 최초의 성소수자 소식지

한국 최초의 성소수자 소식지

한국 성적소수자 인권 운동은 1990년대 들어 본격 시작된다. 한국 성적소수자 운동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는 단체에서 소식지나 잡지를 발간하며 단체의 역사와 함께 성적소수자 운동의 역사를 함께 기록했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각 단체에서 발간한 소식지는 하나 하나가 성적소수자 운동의 중요한 기록인데, 그 중에는 '최초'라는 타이틀을 붙일 수 있는 잡지가 있다.

한국인이 설립한 첫 성적소수자 단체라고 알려진 초동회는 1993년 12월에 설립되었는데 설립 후 얼마 안 지나 해체되었다. 짧은 기간 활동했지만 초동회는 <초동회 소식지>를 발간했고 이를 통해 초동회의 존재와 활동을 기록물로 남겼다.

초동회는 '친구사이'와 '끼리끼리'(현 한국레즈비언상당소의 전신)로 분리, 발전했다. 초동회 소식지는 친구사이로 이어져 그 역사를 이어오고 있다면 끼리끼리는 내부의 많은 활동과 역사를 축적한 다음 최초의 레즈비언 잡지 <또 다른 세상>를 발간했다. <또 다른 세상>은 꽤 오랫 동안 발간되며 레즈비언 운동의 역사를 기록했다.

앞의 두 잡지가 단체 기반으로 발간했다면 1998년 3월 첫 호가 나온 <버디>는 등록된 출판사를 통해 출판되었고 전국 서점에 배포된 최초의 잡지다. 1998년부터 2003년까지 발간한 <버디>는 섹슈얼리티 전문지, 동성애 전문지와 같은 소개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듯, 당시 한국 사회와 성적소수자 운동을 이해하는 데 있어 매우 귀중한 자료다.

최초의 동성애자단체 소식지 <초동회>

1993년 12월에 결성된 것으로 알려져있는 <초동회>에서 제작한 소식지 1호로 매우 귀한 자료이다. 원본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 있으며 아카이브는 그 원본의 복사본을 소장하고 있다. 종로에 있던 게이바 광고와 여성 동성애자와 남성 동성애자의 수기가 각각 1편씩 실려있어, <초동회>가 레즈비언,게이 통합모임이었음을 알게해준다. 또한 초동회 연락처가 ' KOREA AIDS CENTER'로 되어 있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동성애자 인권운동의 태동을 볼 수 있는 귀한 자료이며, <초동회>는 소식지 2호를 내지 못하고 곧바로 해체되었지만 각각 <친구사이>와 <끼리끼리>(현 한국레즈비언상담소의 전신)로 분리발전하였다.

초동회 소식지 1호

초동회 소식지 1호(1994.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