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  성소수자  동성애  LGBT  퀴어문화  커밍아웃
화면확대하기 화면축소하기 프린트하기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에 공유하기

[웹아카이브] 웹진 TQueer.com을 퀴어락에 기증해주셨습니다

[웹아카이브] 웹진 TQueer.com을 퀴어락에 기증해주셨습니다

“TQueer.com: 당사자주의가 아닌, 또 다른 퀴어 활동을 위한 웹진”이란 웹진이 있습니다. 2010년 8월 첫 글을 공개하면서 시작했고 2012년 2월 마지막 글을 공개하며 더 이상 활동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당사자주의와 정체성 정치를 비판하는 입장에서 트랜스/젠더/퀴어 정치학으로 글을 쓰고 번역 작업을 했던 웹진입니다.

보통 웹진 활동이나 단체 활동이 중단되면 해당 단체나 모임의 홈페이지, 블로그, 게시판 등은 방치, 폐쇄 혹은 소멸의 수순을 밟습니다. 활동 당시 특정 시점에서 홈페이지 호스팅 계정을 연장 했다면, 이후 활동을 중단하면서 더 이상의 호스팅을 연장하지 않지요. 그렇게 단체의 소중한 기록, 흔적이 남아 있던 사이트는 사라집니다. 누구도 찾을 수 없고 때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 수도 없게 됩니다. 이것은 인터넷 시대의 슬픈 현실이기도 합니다. 누군가는 백업 데이터를 가지고 있겠지만 운영 당시의 디자인을 그대로 살린 홈페이지를 확인하고 활동 당시 생산한 자료를 살피긴 어려운 게 사실입니다. “TQueer.com” 역시 지금은 아는 분이 거의 없을 듯합니다. 2012년 2월을 끝으로 더 이상 웹진 활동을 안 하고 있으니까요. 다행인 건 활동을 중단했음에도 TQueer 활동가가 4년이 지난 지금까지 계정을 계속 연장하며 사이트를 유지해왔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럴 수 없는 상황에 처하자 비온뒤무지개재단 부설 한국퀴어아카이브 퀴어락에 연락을 해왔습니다. 홈페이지의 관리 및 유지 권한을 퀴어락에 기증하겠다고요.

웹아카이브는 퀴어락이 오랫 동안 고민하고 있는 영역입니다. 인터넷이 활발하지 않던 시대, 통신도 활발하지 않던 시대엔 잡지라는 형태, 종이 편지의 형태, 포스터의 형태로 삶과 활동을 기록했습니다. 그래서 잡지나 소식지를 발간하던 단체가 활동을 중단해도 관련 기록이 남는 편입니다. 예를 들어 퀴어락은 1993년 말에 설립해서 1994년 초에 해소한 초동회의 소식지를 보관하고 있습니다. 퀴어락 자체는 2009년에 설립되었지만 종이 잡지나 편지는 누군가가 보관할 수 있는 형태니까요. 웹진은 좀 다릅니다. 웹진은 구독자가 '소유/소장'할 수 없으며, 발행 단체가 사라지고 계정 연장을 더 이상 하지 않으면 찾기가 불가능합니다. 인터넷 시대는 잡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비용 걱정이 종이잡지에 비해 덜하고, 파급력이나 확산 속도가 이전에 비해 빠릅니다. 바로 그런 만큼이나 사라질 가능성도 더 큽니다. 종이 잡지는 구독자가 해당 권호를 소장할 수 있지만 웹진은 그렇지 않으니까요. 잡지만이 아니라 웹자보, 웹 홍보문서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그렇다면 퀴어 관련 이런 소중한 자료, 웹에서 유통하겠다는 목적으로 생산된 자료를 어떻게 하면 지속시킬 수 있을까? 퀴어 역사에서 소중한 여러 웹자료를 어떻게 하면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까요? 이것은 퀴어락의 오랜 고민거리입니다.

이 와중에 TQueer.com에서 웹진을 퀴어락에 기증해주셨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이것은 시작입니다. 단체가 해소되거나 활동 중단으로 홈페이지나 블로그 등을 퀴어락에 기증해주신다면 퀴어락은 열심히 관리하겠습니다. 퀴어락은 웹에서 생산된 자료를 수집하고 유지하도록 노력할 것이고요. 관심이 있다면, 혹은 기증해주실 자료가 있다면 퀴어락에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무엇보다 자신들의 웹진을 퀴어락에 기증해주신 TQueer.com 활동가 분들께 큰 고마움을 전합니다. TQueer.com은 이제 http://queerarchive.org/tqueer/ 로 접근하실 수 있습니다.